1500억의 호날두, 자유계약의 즐라탄

1500억의 호날두, 자유계약의 즐라탄

겨울 이적시장이 열릴 시간이 일주일 안으로 다가왔다. 전반기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지못한 팀들은 이제 후반기에 치고 올라갈 수 있도록 준비를 해야할 것이며, 순위권의 팀들은 그 자리를 지키기위해 부족한 부분에 대한 전력 보강을 해야할 것이다. 오늘은 이름값을 못하고있는 1500억의 호날두 와 AC 밀란과의 연결고리가 계속해서 생기고 있는 39억의 즐라탄에 대해 이야기해보자.

먼저 각 선수들에 대해 이야길 해보자.

먼저 호날두다.

밀란 즐라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1985년생으로 포르투칼 국적, 너무나도 유명한 선수다. 스포르팅 CP에서 프로로 대뷔하였으며, 맨체스터유나이티드로 이적해 명장 퍼거슨 아래에서 빠르고 발재간이 좋은 선수로 월드클레스 대열에 올랐다. 그 후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하여 09-10 시즌부터 17-18시즌까지 약 9년 가량의 선수생활을 하며 맨유시절 윙, 미드필더 느낌의 선수보다는 최전방 공격수로 자리잡아갔다. 현재 새로운 도전을 하겠다는 명목 하 이탈리아의 명문 유벤투스로 이적하였으며 2번째 시즌을 보내고있지만 이전같은 기량을 보여주고있지는 못하다.

다음으로 즐라탄이다.

유벤 호날두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1981년생의 스웨덴 국적의 선수로 말뫼, 아약스, 유벤투스, 인테르, 바르셀로나, AC밀란, 파리 생제르망, 맨유 등 대형 구단이라는 구단은 대부분 거쳐 선수생활 말년을 미국의 로스앤젤레스 갤럭시에서 보내고 있는 선수이다.

그러면 이 두 선수를 비교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간단하다. 축구계에서 “인생은 즐라탄 처럼” 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허세에 가득찬 삶을 살고있다. 그러나 그 허세를 뒷받힘 할 수 있는 실력과 지금까지의 커리어가 있었기에 팬들의 사랑 또한 넘치게 받고있다. 그런 즐라탄이 곧 오는 이적시장에 매물로 나온다는 것이다. 미국의 갤럭시와의 계약이 종료되며 자유계약의 몸으로 이적료가 없이 어떠한 팀이든 계약이 가능한 상태가된다. 구단간의 이적료가 없다는 것은 매우 큰 이득을 챙길 수 있는 부분으로 어떠한 팀이든 군침을 흘릴 만하다는 것이다. 이 점을 이용하여 많은 구단이 즐라탄에게 접촉하였다. 그 중 나폴리, 베로나는 연봉 등 협상이 불가하다고 판단되어 영입전쟁에서 철수하였고, AC 밀란과 현재 강하게 접촉중에 있다. AC 밀란은 즐라탄이 이전 정말로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던 향수를 가지고 있는 팀 중 하나로 무너져가는 명가를 살릴 수 있으며, 선수들을 하나로 뭉쳐줄 수 있는 힘을 즐라탄이 가지고있다고 굳게 믿고있다. “부자는 망해도 3대가 먹고산다”라는 말처럼 명가는 명가다. 자유계약 신분의 선수를 영입한다는 것은 어렵지 않다. 다만 여기서 걸림돌이 될 수 있는 것은 선수와 팀간의 연봉협상이다. 아직 오피셜이 나온것은 아니지만, 스카이스포츠 등 많은 언론에서 39억의 금액에 약 6개월, 리그 후반기 동안 계약을 했다라는 소식이 돌고있다. 여기서 문제는 나이다. 호날두도 나이가 많은편에 속하기 시작한 지금시점에 즐라탄은 호날두보다 무려 4살이나 많다.
그러나 195라는 큰 신장, 태권도를 즐기며 습득한 유연성, 그리고 경력에서나오는 노련함까지. 정말로 자신의 몫은 해줄 수 있는 선수라고 판단된다.

반면 호날두는 새로운 역사를 쓰겠다고 간 이탈리아에서 지난시즌과 이번시즌 모두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있지는 못하고있다. 원래 레알마드리드 시절에도 슈팅수가 다른 선수들에비해 현저히 많았던 호날두지만 그에 맞는 폭발력, 득점수가 뒷받힘을 해주었고, 중요한 순간 한방을 해줄 수 있는 선수라는 느낌이 있었다. 그러나 현재, 호날두의 모습은 그러하지 못하다. 호날두가 오기전 만년 1위 자리를 유지하던 유벤투스였으나, 절반이 끝난 지금 유벤투스는 인테르에 밀려 리그 2위를 차지하고있다. 개인 순위에서도 호날두는 14경기에 출전하여 10골만을 뽑아내며 득점부분에서 4위를 기록하고있다. 물론 10골이 적은 기록은 아니지만, 메시와 함께 축구계를 주름잡은 호날두이고, 58개의 슈팅 중 10골만을 넣었다는 것, 그중 3골은 패널트킥이라는점. 실제 58개의 슈팅 중 7골만 골망을 갈랐다는 것이다. 이는 약 9번의 슈팅을해야 1골을 넣을 수 있다는 점이다.

즐라탄 호날두

속도는 느려졌지만 가는 팀마다 말도안되는 퍼포먼스와 기록을 보여주며 아직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와 이름값과 그에 따른 기대는 있지만, 2시즌째 그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있는 호날두. 자유계약 0원과 1500억의 대결이다. 이 두 선수가 AC밀란 과 유벤투스에서 붙으며 누가 진짜 호랑이, 왕인지 보여줄 순간을 기대해본다.

EPL, 라리가, 세리에는 물론 챔스 경기까지, 타사설과는 다르게 높은배당에, 믿고 쓸 수 있는 안전한 맥스88 (max88) 이라는 사이트를 추천한다.

 

19-20시즌 세리에A 축구 분석 [팀별 라인업 / 프리뷰 등]

19-20시즌 세리에A 축구 분석 [팀별 라인업 / 프리뷰 등]

세리에A

이번엔 세리에A 다. 마음엔 들지 않지만 호날두가 이적 후 이전보다 많은 관심이 쏠리고있는 건 사실이다. 오늘은 19-20시즌 세리에A 축구 분석 [팀별 라인업 / 프리뷰 등] 에 관련하여 한번 글을 써내려가볼까 한다.

[이탈리아 세리에 A]

유벤투스

유벤투스

전 세계에서 가장 영입을 잘한 구단을 뽑아야한다면 필자는 유벤투스라고 하고싶다. 많은 선수들을 FA (자유계약)으로 영입하였다. 특히 PSG로 부터 재영입한 부폰, 팀과의 마찰로 힘든 시간을 보낸 라비오, 이 두명의 영입이 정말로 크다고 본다. 먼저 라비오는 수비형 미드필더와 중앙 미드필더를 오가며 팀의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느낌의 선수다. 부폰은 이미 알려져있듯 노장이지만 팀을 하나로 만들며 경기 흐름을 끊고 이어갈 수 있게하는 노련한 키퍼라고 할 수 있다. 그 외에도 루카 펠레그리니와 최대 대어 중 한명으로 아약스에서 온 데 리트를 품었다. 프리시즌 데리트는 그렇다한 모습을 보여주지는 못했지만, 아직은 팀에 녹아들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사리감독과 호날두를 위한 전술 특성 상 버림받을? 것으로 예측되는 디발라. 안으로 파고들고 점유율 중점으로 경기를 이끌어가는 스타일은 호날두와 사리 감독에게 맞지 않다. 만약 디발라가 다른 팀으로 떠나게 된다면 더 강력해 진 팀이되었지만 공격 패턴은 단조로운 팀이 될 것으로 판단된다. 리그에서는 뭐 거의 독보적이지만, 과연 노쇠한 호날두가 챔스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 의문이 든다.

AC밀란

AC밀란

명문팀인 밀란은 부흥을 노렸다. 그러나 중국 구단주의 금전적 문제 등 많은 문제가 있었다. 몇년동안 많은 레전드들이 감독직을 맡았지만 번번히 실패했다. 이번에는 또하나의 전설인 말디니가 기술이사로 부임했다. 수비적 부분에 대해서는 조금 더 보강이 될 것 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미 실력이 검증된 스타가 아닌 앞으로 빛을 바래야할 유망주들을 주로 영입하여 아직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스페인 국적의 수소 와 지난 시즌 정말로 좋은 활약을 보여준 피아텍이 이번 시즌도 기본적으로 잡아준다고 봤을때는 공격적인 부분은 나쁘지 않다. 수비적인 부분이 해결된다면 당연히 지난 시즌 보다는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않을까 기대해보는 팀이다.

AS로마

19-20시즌 세리에A 축구 분석 [팀별 라인업 / 프리뷰 등]

AS로마는 조금 정내미? 정이 떨어지는 팀이다. 원래 품위있는 명문팀이라고 불리지만 이제는 아니라고하고싶다. 팀으르 오랫동안 지킨 데로시는 이제 팀에서 찾아보기 힘들다. 또한 축구 황제로 불리었던 토티 또한 단장직에서 물러나며 구단에서 버림받았다. 이번 시즌도 수비적 전술을 보여주며 롱볼, 롱크로스를 통해 공격수 에딘제코에게까지 전해지는 플레이를 할 것으로 판단된다. 떨어지면 떨어지지 오르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 팀 중 하나이다.

SSC 나폴리

AS로마

한마디로 말하자면 함식이 떠났다. 팀의 상징이 떠난 것이다. 여기서 조금 웃긴점을 이야기하자면 나폴리를 오랜기간 맡았던 사리감독은 유벤투스로 갔다. 그러나 유벤투스의 감독이었던 안첼로티는 나폴리로 왔다. 재밌는 상황이다. 필자는 사리 보다는 명장이라고 불리는 안첼로티, 나폴리의 편을 들어주고 싶다. 생각나는 영입은 지오반니 디 로렌초 ? 정도 인것 같다. 안첼로티 감독이 자신의 색을 입히기에는 조금 시간이 걸릴 것이지만 그래도 이름값은 할 팀인것 같다.

인테르, 인터밀란

인터밀란

기대되는 팀 중 하나이다. 콘테감독이 선임되었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이하 맨유) 의 루카쿠를 영입했다. 뭐 걱정되는 것은 이카르디의 배우자 정도이다. 그러나 팀을 이길 선수는 없다. 이카르디가 숙이고 들어와야지.. 그렇다면 콘테감독 첫시즌 우승시켰던 첼시와 같이 놀라운 팀이 될 것으로 생각된다. 마치 아드리아누를 주축으로해 전성기를 이끌었던 08-09년의 기억을 회상하게한다. 중원에서 미친 활약을 보여주었던 페리시치가 팀을 떠난것이 조금 마음이 아프긴하지만 루카쿠와 이카르디의 호흡이 기대되는 팀이다.

 

스포츠북 / 라이브카지노 / 슬롯 / 가상스포츠 등 해외사이트 맥스88 , MAX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