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LCK 롤챔스 배팅을 위한 2019 LCK 이적시장 완벽 정리

화려했으나 문제 많았던 2019 LCK 이적시장 완벽 정리

2020 롤챔스 배팅 준비해보고자 LCK 이적시장 정리 해보고자 한다. 더 이상 LCK가 세계 최강이라 자부할 수 없기 때문에 옛 영광을 다시 찾아오기 위해 심기일전해야 하기 때문이다. 올해 롤드컵에서는 작년보다는 나은 성적을 기록했지만, 중국과 유럽의 벽을 넘지 못했다. 이에 LCK는 내년 롤드컵 우승을 목표로 대대적인 리빌딩 중이다. 각 팀 로스터가 어느 정도 확정된 현재, LCK 출전팀 리빌딩 결과를 한 눈에 살펴보는 시간을 마련했다.

롤챔스

SKT T1

최소 비용, 최대 효율을 노린 재정비가 돋보인다. 탑 ‘로치’ 김강희와 정글 ‘커즈’ 문우찬 등 상체 쪽 영입을 제외하면 주전 로스터는 그대로 유지했으며, 공백은 대부분 아카데미 선수로 충원했다. 드림팀을 꾸렸던 작년에 비해 무게감은 다소 낮지만, 담원게이밍을 롤드컵까지 끌어올린 김정수 감독이 3년 계약으로 부임한 점을 미뤄봤을 때 감독을 중심으로 내실을 다지겠다는 의도가 보인다. 팀의 맏형이 된 ‘페이커’ 이상혁의 뒤를 잇는 차세대 스타도 필요하다.

그리핀

최근 논란 중심에 있는 그리핀도 나름대로 전력을 보강했다. 팀 주력으로 손꼽히던 정지훈, 리헨즈, 손시우가 떠났으며, 지난 시즌에서 주전으로 뛰었던 ‘도란’ 최현준도 이적했다. 그 빈자리를 탑 라이너 ‘운타라’ 박의진과 미드 ‘내현’ 유내현을 영입해 메웠다. 이와 함께 e스포츠계에서 오랫동안 활동했던 한상용 감독이 부임하며 새로운 사령탑도 꾸렸다. 남은 것은 어수선한 팀 분위기를 어떻게 수습하느냐다.

 

담원 게이밍

2020 LCK 스프링 시즌에 참가하는 10팀 중 유일하게 기존 주전 라인업을 그대로 유지했다. 주전급 교체 멤버였던 ‘플레임’ 이호종과 서브 멤버가 떠났고, 팀을 이끌어온 김정수 코치도 T1으로 옮긴 점은 아쉽지만, 올해 T1 밴픽을 담당했던 ‘제파’ 이재민 코치를 영입하며 코치진 공백을 채웠다. 작년 롤드컵을 경험했던 멤버를 유지했기에 팀워크 면에서는 큰 걱정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샌드박스 게이밍

샌드박스 게이밍은 상체는 유지됐으나 하체가 전부 교체됐다. ‘고스트’ 장용준과 ‘할로우’ 신용진이 나가고, ‘루트’ 문검수와 ‘레오’ 한겨레가 영입됐다. 원래도 상체는 든든한 것으로 유명했으니 하체 보강은 당연한 선택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레오의 경험 부족과 루트의 다소 부진했던 작년 성적에는 물음표가 붙는다. 아울러 시즌 시작 전까지 팀원들이 어느 정도까지 합을 맞출 수 있느냐가 관건이다.

젠지

이번 스토브리그에 가장 많은 공을 들인 팀을 꼽으라면 젠지가 아닐까? 지난 서머 시즌이 끝나자마자 팀 대표 선수 ‘룰러’ 박재혁과 3년 재계약을 맺더니, 스토브리그가 시작되자마자 탑, 정글, 미드 최고 매물로 손꼽히던 ‘라스칼’ 김광희, ‘클리드’ 김태민, ‘Bdd’ 곽보성’를 확보했다. 작년 T1정도의 파괴력은 아니더라도, 이 정도면 드림팀이라 불러도 손색 없다.

DRX

‘데프트’ 김혁규를 제외하고는 선수부터 감독까지 모두 싹 바뀌었다. 그리핀에 있었던 ‘씨맥’ 김대호가 감독을 맡았고 그의 제자라 할 수 있는 ‘쵸비’ 정지훈과 ‘도란’ 최현준도 최근 합류하며 탄탄한 탑, 미드, 원딜을 갖췄다. 아울러 서포터 ‘케리아’ 류민석도 실전 경험은 없지만 서포터로 솔로랭크 1위를 찍을 정도로 최상급 실력을 보유했다고 평가된다. 정글러 ‘표식’ 홍창현의 실력만 검증된다면 좋은 성적을 기대해볼 법하다. 다만 DRX는 김대호 감독 징계가 철회가 아니라 유보라서 이후 결정에 따라 감독이 공석이 될 수 있다는 점이 걱정거리로 손꼽힌다.

 

한화생명e스포츠

한화생명e스포츠도 상당히 극적인 변화를 이뤘다. 미드 ‘라바’ 김태훈과 ‘템트’ 강명구를 빼고 모두 새 선수를 영입했으며 감독과 코치도 바뀌었다. 특히 감독과 코치로 중국 강호 RNG 전성기를 이끌었던 손대영과 아프리카 프릭스 수석 코치였던 정노철을 영입했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으며, 새로 영입한 선수도 경력과 역량을 어느 정도 인정받은 바 있다. 관건은 새로 들어온 ‘리헨즈’ 손시우의 움직임에 전 시즌 부진했던 ‘제니트’ 전태권이 얼마만큼 호응할 수 있을지다.

APK 프린스

APK프린스 입장에서는 다소 아쉬운 스토브리그라 할 수 있다. 팀 중심을 이루던 정글러 ‘카카오’ 이병권이 팀을 나갔고, 영입된 선수들은 바텀 ‘하이브리드’ 이우진과 서포터 ‘미아’ 최상인으로 정글러가 아니다. 현재 자리한 정글러 ‘쿠마’ 박현규가 카카오 수준의 경기력을 보여줄지 장담할 수 없기에 승강전을 치를 때보다는 전력이 상대적으로 약해졌다고 볼 수 있다. 각 팀원 경기력을 최대한 끌어올리는 것이 최대 과제다.

KT

10개 팀 중 가장 늦게 라인업을 완성한 팀은 kt다. 바텀 듀오 ‘에이밍’ 김하람과 ‘투신’ 박종익은 일찌감치 영입했지만, 이후에는 별다른 움직임이 없었고 이후 6일이 되어서야 미드 ‘쿠로’ 이서행, 정글러 ‘보노’ 김기범, ‘말랑’ 김근성, 탑에 ‘소환’ 김준영, ‘레이’ 전지원을 확보했다는 소식을 전하며 로스터를 완성했다. 다소 늦기는 했으나 리그 오브 레전드 e스포츠에서 뼈가 굵은 강동훈 감독이 어떻게 팀을 만들어나갈지 지켜볼 필요는 있다.

롤챔스 배팅

타사설과는 다르게 E스포츠 배당이 높게 잡히며, 믿고 쓸 수 있는 안전한 맥스88 (max88) 이라는 사이트를 추천한다.